담임목사설교말씀

  • 홈 >
  • 매주설교말씀 >
  • 담임목사설교말씀
담임목사설교말씀
2019년 01월 20일/ 야베스의 기도 김용훈 2019-01-20
  • 추천 0
  • 댓글 0
  • 조회 96

http://goodnb.or.kr/bbs/bbsView/44/5529581

 

 ​[성경 본문] 역대상 4:9-10절, 개역개정)

 

9 야베스는 그의 형제보다 귀중한 자라 그의 어머니가 이름하여 이르되 야베스라 하였으니 이는 내가 수고로이 낳았다 함이었더라

10 야베스가 이스라엘 하나님께 아뢰어 이르되 주께서 내게 복을 주시려거든 나의 지역을 넓히시고 주의 손으로 나를 도우사 나로 환난을 벗어나 내게 근심이 없게 하옵소서 하였더니 하나님이 그가 구하는 것을 허락하셨더라 -아멘-​

 

 

​  역대기 상하는 이스라엘의 역사서로서 열왕기와는 다르게 남 유다의 관점에서 이스라엘 왕조를 평가합니다. 두 권으로 나누어진 역대기서는 아담에서부터 바벨론 포로기까지의 역사를 서술하는데, 아담으로부터 다윗까지의 역사(역대상 1-9장), 사울의 죽음으로부터 솔로몬의 즉위까지 다윗의 통치(역대상 10-29장), 솔로몬의 통치와 성전건축(역대하 1-9장), 남 유다의 왕들(역대하 10-36장) 입니다. 내용은 이스라엘 민족이 율법을 지키며 성실하게 살면 복을 받으나, 우상을 섬기며 종교적으로 타락하고 도덕적으로 부패할 때에는 멸망한다는 것입니다. 목적은 바벨론 포로에서 돌아온 이스라엘 백성에게 하나님이 선택하신 참 이스라엘의 역사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본문은 많은 사람들이 기도로 사용하는 유다 지파 사람 ‘야베스(고통, 내가 수고로이 낳았다)’의 기도에 대한 내용입니다. 야베스의 기도에 대한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야베스의 기도는 ‘복’을 구하는 기도입니다(10절).
  야베스는 가장 먼저 “복을 주시려거든”(개역개정), “복에 복을 더 하사”(개역한글), “복에 복을 더하여 주시고”(표준새번역)라고 복을 구합니다. 복을 구하는 기도를 하면, 어떤 사람은 기복신앙이라고 오해를 합니다. 그러나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께 복을 구하는 것은 하나님께 나의 인생을 맡기는 영적인 기도입니다.

 

둘째, 야베스의 기도는 “지경(땅의 경계선, 지역, 영토)을 넓혀 달라”는 기도입니다(10절).
  지경의 의미는 물질, 승진, 명예 등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야베스의 지경을 넓혀 달라는 기도는 하나님을 위해 더 큰 영향력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구하는 기도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셋째, 야베스의 기도는 “주의 손으로 나를 도와 달라”는 기도입니다(10절).
  야베스의 기도는 하나님과 동행하기 위한 신자(성도)의 삶을 위한 기도입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이 없으면 복을 받아도 의미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야베스는 하나님의 도우심을 기도한 것입니다.

 

넷째, 야베스의 기도는 “환난을 벗어나 내게 근심이 없게 하옵소서”라는 기도입니다(10절).
  야베스의 마지막 기도는 어려움과 환난을 당하면 벗어나게 해달라는 기도가 아닙니다. 지금까지 받은 복을 유지하기 위한 기도입니다.

 

  여러분! 야베스는 하나님께 첫째, 복을 주시고, 둘째, 지경을 넓혀 주시고, 셋째, 하나님께서 도와주시며, 넷째, 하나님께 받은 복을 유지하기 위한 기도를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복을 받기 위해 기도를 합니다. 그러나 나의 삶을 위한 기도로 변질되면, 하나님께서 주신 복이 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변하지 않으려면 야베스처럼 기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 ‘좋은이웃교회’ 신자(성도)는 모든 것을 하나님께 구하여 복을 받고, 받은 복을 하나님 영광을 위하여 사용하는 은혜가 넘치길 소망합니다.

 

*도움질문

 

1. 여러분! 야베스는 어떻게 하나님께 기도를 했습니까?

 

2. 여러분은 하나님 영광을 위하여 기도를 하고 있습니까?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아멘”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19년 1월 27일/ 다시 보게 하심 사진 김용훈 2019.01.28 0 114
다음글 2019년 01월 13일/ 하나님의 기대에 부응합시다. 사진 김용훈 2019.01.13 0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