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설교말씀

  • 홈 >
  • 매주설교말씀 >
  • 담임목사설교말씀
담임목사설교말씀
2018년 9월 23일/ 추석 명절에는 김용훈 2018-09-24
  • 추천 1
  • 댓글 0
  • 조회 95

http://goodnb.or.kr/bbs/bbsView/44/5480250

 

 ​[성경 본문] 신명기 16:13-17절(개역개정)

 

[초막절] 

 
13 너희 타작 마당과 포도주 틀의 소출을 거두어 들인 후에 이레 동안 초막절을 지킬 것이요
14 절기를 지킬 때에는 너와 네 자녀와 노비와 네 성중에 거주하는 레위인과 객과 고아와 과부가 함께 즐거워하되
15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택하신 곳에서 너는 이레 동안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절기를 지키고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모든 소출과 네 손으로 행한 모든 일에 복 주실 것이니 너는 온전히 즐거워할지니라
16 너의 가운데 모든 남자는 일 년에 세 번 곧 무교절과 칠칠절과 초막절에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택하신 곳에서 여호와를 뵈옵되 빈손으로 여호와를 뵈옵지 말고
17 각 사람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주신 복을 따라 그 힘대로 드릴지니라 -아멘-​

 

 

​  신명기는 모압 평지에서 모세가 백성들에게 준 최후의 연설입니다. 모세는 반복해서 지난날에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민족에게 베푸신 자비와 은총에 대하여 백성들이 분명하게 기억하고, 감사로 하나님을 섬기며, 율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농부들은 1년에 세 번 추수하는데, 이 추수기들이 삼대 명절과 맞물려 있습니다. 첫째, 겨울 보리를 거두는 무교절(출애굽기 12:17; 34:18절), 유월절(출애굽기 12:1-14절), 둘째, 여름 보리와 밀을 거두는 맥추절(출애굽기 23:16절) 혹은 칠칠절(출애굽기 34:22; 신명기 16:10절), 셋째, 올리브와 포도를 거두는 초막절(레위기 23:34; 신명기 16:13절), 수장절(출애굽기 23:16절) 혹은 장막절(출애굽기 23:34-41; 요한복음 7:2절-표준새번역) 입니다. 이 중 이스라엘의 1년 마지막 추수와 이스라엘의 광야 생활의 역사적 사실 회고가 결합된 것이 초막절(수장절, 장막절) 입니다.

 

  우리 민족은 대대로 농사를 마무리하고, 풍년의 수확을 조상 또는 여러 신(우상)을 섬기며 감사의 제사로 추석 명절을 지켜왔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우리처럼 절기를 단순히 먹고 즐기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하며 지켰습니다. 그렇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거듭난 신자(성도)는 추석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1.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하나님께 감사의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본문 13절에 이레 동안 초막절을 지키라고 했습니다. 유대인들은 광야 40년 생활을 마치고 가나안 땅에 들어와 농사를 짓고 첫 수확을 하면서 하나님께 감사의 제사를 드린 절기가 '초막절' 입니다. 구약 성경 시편을 보면 다윗은 특별한 날이 아니라 늘 감사의 예배를 드렸습니다. 우리는 현재 농사를 짓지 않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추수가 아니라도 상황에 맞도록 추석 명절을 하나님께 감사의 예배로 드려야 할 것입니다.

 

2. 추석 명절을 맞아 받은 은혜를 헤아려 봐야 합니다. 15절에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모든 소출과 네 손으로 행한 모든 일에 복 주실 것이니 너는 온전히 즐거워할지니라"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소출(수확물-우리말성경)'을 주시고 '복'을 주신다고 즐거워하라고 하셨습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받은 복 중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구원의 은혜'를 깨닫고 잊지 말아야 합니다.

 

​3. 추석 명절에는 받은 은혜를 나눌 줄 알아야 합니다. 14절에 이웃과 함께 즐거워하되, 하나님께 빈손으로 뵈옵지 말고, 주신 복을 따라 그 힘대로 드리라(16-17절)고 말씀 하셨습니다. 현재의 우리는 가족, 목회자, 직장 동료, 이웃들과 나누며 즐거워하되 하나님께 드리는 감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말씀 입니다.

 

​  여러분! 신자(성도)는 하나님의 은혜로 첫째,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둘째, 구원(영생, 천국, 하나님나라)을 받았습니다. 그렇다면, 셋째로 하나님께 감사하며 이웃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나누는 단계로 발전해야 합니다. 여러분! 우리 '좋은이웃교회'는 구원 받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교회에 헌신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의 삶을 살아가길 소망합니다.

 

​*도움질문

 

1. 여러분! 감사의 예배는 어떻게 드려야 합니까?

2. 여러분은 구원의 기쁨을 혼자서만 누리고 있지는 않습니까? 여러분이 받은 은혜를 함께 나눌 사람들은 누구입니까?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아멘”​ 

    추천

댓글 0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18년 9월 30일/ 생명강수를 마시자 사진 김용훈 2018.10.02 0 71
다음글 2018년 9월 16일/ 만남의 복이 필요합니다. 사진 김용훈 2018.09.17 0 101